기준 따윈 중요하지 않은 세상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삼성그룹 지배권 불법 승계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 내용을 보도하는 건 누누이 말씀드렸던 것처럼 정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다니는 회사도 여러 차례 관련된 기사를 썼습니다. 제가 쓴 기사도 있고요.

하지만 정권과 가까운 사람들에 대한 검찰발 보도를 놓고는 신랄하게 비난하며 신중한 태도를 강조하던 분들이 이런 보도에 대해선 아무 문제 의식을 못느낀다면 모순 아닐까요?

더구나 아래와 같은 기사를 쓴 언론사의 사장님은 불과 2달 전에 “mbc 뉴스데스크는 받아쓰기 단독 안 합니다.”라고 자랑스럽게 선언까지 하셨는데 말입니다.

혼란스럽습니다. 기준 따위는 중요하지 않은 세상, 일관성을 지키려는 시도 같은 건 비웃음을 당하는 세상이 됐습니다. 특정 진영이나 부족의 응원단장 노릇만 열심히 하면 뭘 하든 칭찬받을 수 있는 걸까요?

어떻게 사는 게 맞는 건지 이제는 정말 모르겠습니다.

======================

https://imnews.imbc.com/…/2020/n…/article/5808213_32524.html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관련 수사 속보 전해 드리겠습니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해서 자신은 보고를 받거나, 지시를 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이 부회장이 전면에 나서서 합병을 진두 지휘 했던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먼저 윤수한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삼성물산 지분 7%를 가진 미국계펀드 엘리엇 등의 반대로 제일모직과의 합병이 무산될 위기였던 2015년 6월 4일.

상황의 심각성을 보고받은 이재용 부회장은 회의를 소집하고, 외국계 대형 증권사 골드만삭스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자문을 구했습니다.

나흘 뒤엔 이 부회장의 요청으로 골드만삭스 미국 본사 전문가가 아예 한국에 들어옵니다.

이 부회장의 주재로 열린 회의에는 미래전략실 임원들도 참여했고, 합병 성사를 위한 긴급 대응 전략이 이 자리에서 마련됐다고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회의에서 나온 대책은 모두 7가지.

국민연금 등 기관 주주들을 설득하는 한편, KCC 등 합병 우호 세력을 포섭해 삼성물산 자사주를 넘겨 찬성을 유도한다는 겁니다.

또 제일모직에 대한 인위적인 주가 부양, 합병에 긍정적인 보고서를 유도하자는 계획 등이 담겼습니다.

계획은 현실로 나타났습니다.

합병 무산시 이른바 ‘플랜B’는 없다며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을 압박하고, 대주주인 외국계 회사 회장에게는 ‘합병에 찬성하면 이 부회장을 만나게 해주겠다’고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증권사들의 합병 지지 보고서들도 앞다퉈 쏟아졌습니다.

[주진형/전 한화투자증권 사장(2016년 12월, ‘국정농단’ 청문회)]
“당신 (합병 반대 보고서) 때문에 삼성의 장충기한테서 불평 전화를 들었다. 다시는 더 이상 쓰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라는 말을 계속해서 저한테 얘기를 했고…”

삼성물산 주식은 단 한 주도 없었던 이 부회장이 진두지휘한 합병 작업.

자사의 가치를 억지로 떨어뜨려 합병에 나서야 했던 삼성물산은, 이른바 합병 시나리오의 설계 ‘용역비’ 240여억 원까지 떠맡아야 했던 걸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MBC뉴스 윤수한입니다.

기준 따윈 중요하지 않은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