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명의 어머니

기자로 일한 지 올해로 13년째다. 그중 사회부 기자로 9년쯤 일했다. 일하면서 만난 사람은 수천 명이 넘는다. 좋은 일로 만난 사람은 별로 없다. 누군가에게는 아픈 일을 취재하기 위해, 아픈 일을 겪었거나, 아픈 일을 다루는 사람들을 만났다. 험한 직업이다.

아픈 일도 겪다 보면 익숙해진다. 아픈 일을 겪은 사람을 만나는 것에도 무던해진다. 일이니까. 매번 슬퍼하고, 매번 격렬해져선 일을 할 수 없다. 일을 하다보면, 일을 하기위해선 어쩔 수 없는 과정이다.

그런데도 좀처럼 익숙해지지 않는 일이 있다. 아이를 먼저 보낸 부모님들을 만나는 일이다. 내가 부모가 된 뒤엔 더 어려워졌다. 내 머리로 상상할 수 있는 가장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눈앞에 두고, 어디가 왜 아픈지 묻는 일은 익숙해지지 않는다. 전에 어떤 선배가 말한 것처럼 명치나 목젖을 아무리 단련해도 강해지지 않듯이 그냥 계속 힘들고 아픈 일이다.

설날에 이런 얘기를 꺼내는 건 어머니 때문이다. 당직 근무를 하느라 부모님 댁에 가지 못해 안부 인사를 드리려고 핸드폰에서 ‘어머니’를 검색하자 9개의 번호가 나왔다. 취재했던 사람들 번호를 정기적으로 지우는 편인데도 이 번호들은 남겨뒀던 모양이다.

‘ㅇㅇㅇ일병 어머니’, ‘xxx 어린이 어머니’, ‘ㅁㅁㅁ 어머니 의문사’…번호들을 살펴보니 이분들을 만났을 때의 기억이 떠올랐다. 지금보다 어렸을 때는 내 기사가 이분들에게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했던 적도 많았는데… 가끔은 이분들 바라는대로 이뤄진 적도 있지만 그렇다고 이분들의 아픔이 줄어들었을 것 같지 않다.

핸드폰에 남아있는 어머니들께 새해 인사를 드리지는 못했다. 카톡이라도 드릴까 잠깐 생각했지만 내가 보내는 메시지가 오히려 나쁜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것 아닌가 싶어 보내지 않았다. 그래도 어머니들이 더 건강하시기를 바란다. 아픔이 많이 사라졌길 바란다. 행복하시면 좋겠다.

9명의 어머니

안희정을 재판한 ‘양승태의 입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 대해서 1심 재판부는 전부 무죄를 선고했다. 오늘 2심 재판부는 사실상 전부 유죄(공소사실 10개 중 9개 유죄)를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1심 판결도 2심 판결도 나름의 논리를 개진하고 있으니,이 사건에 관심을 두고 있는 사람들은 각각의 판결 논리를 검토해 본 뒤 옳고 그름을 판단해 보면 될 것이다.

다만, 1심 판결 때 담당 재판장이 양승태의 공보관 출신이어서 ‘적폐 판결’이 나왔다고 공격하는 분들이 있던 것이 생각나서, 2심에서 정반대 판결이 나온 오늘 널리 알려진 것 같지는 않은 한 가지 사실을 밝혀두려 한다.

안희정에게 유죄를 선고한 2심 재판장도 양승태의 공보관이었다 ㅎ 1심 재판장 조병구 부장판사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마지막 공보관, 2심 재판장 홍동기 부장판사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첫 공보관이었다.

게다가 홍동기 부장판사는 설 연휴 이후부터는 김명수 대법원장의 법원행정처 기조실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임종헌 씨가 담당했던 바로 그 직책이다. (우스갯소리를 덧붙이지면, 홍동기 부장판사는 양승태의 입이었다가 김명수의 복심이 된 셈인가? ㅎㅎ)

판사는 신이 아니고 판결은 성경 말씀이 아니다. 누구나 판결에 대해 얼마든지 논의하고 비판할 수 있다. 다만, 재판 결과와 재판장의 경력과의 연관성을 입증할 만한 별다른 근거나 논리도 없이, 마음에 들지 않는 판결이 나왔다는 이유로 담당 법관이 ‘000 사단’이기 때문이라고 비난하는 것은 매우 무책임하고 저급한 행동이다.

우리 편에게 어떤 판결을 선고했느냐가 판사를 공격하는 기준이 되어서는 안 된다. 안희정이 무죄를 받은 1심 때도, 안희정이 유죄를 받은 2심 때도, 항상 마찬가지로 적용되어야 하는 원칙이다.

안희정을 재판한 ‘양승태의 입들’

탐사보도와 비판의 일관성

IRE(전미탐사보도기자협회 연례총회)에 참석하기 전에 국내 교육을 받을 때 새로운 걸 많이 배웠다. 그 중 하나가 ‘탐사보도는 기계적인 중립 보도와 대척점에 있다’는 사실이었다. 사안에 대한 가치 평가 없이 ‘A는 이렇게 말했고, B는 이렇게 말했다’는 방식으로 기계적 중립을 취하는 대신, 충분한 취재를 통해 문제를 정확히 포착하고,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을 시청자에게 제시하는 것이 탐사보도의 본령이라고 배웠다.

돌이켜 보면 우리가 기억하는 지난 정권 때 여러 매체의 탐사보도들도 그랬다. 내용의 사실 여부를 떠나 ‘박근혜 5촌 조카 살인 사건 의혹’, ‘나경원 피부과 의혹’, ‘나경원 자녀 특혜 입학 의혹’ 등은 기계적 중립에 머물지 않고, 취재기자가 장기간 취재를 통해 확인한 팩트와 함께 사안에 대한 판단을 나름대로 드러낸 보도들이다.

과문하지만 저런 보도들을 나왔을 때, ‘보도의 가치 유무와 별개로 보도량이 지나치게 많다’는 지적을 들은 적은 없었다. 왜 권력을 가진 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나경원 의원의 의혹만 보도하고, 야당 의원들에 대해선 똑같은 잣대를 가지고 전수보도하지 않느냐는 이야기를 들은 적도 없다.

위에서 예를 든 보도는 주간지나 탐사보도 전문매체의 기사고 지상파 방송 보도는 그래선 안 된다라는 주장이라면, 아래 김종원 기자가 설명했듯이, 손혜원 의혹을 발굴보도한 SBS 탐사보도팀 ‘끝까지 판다’가 삼성 관련 의혹을 지금 못지 않게 집중보도했을 때 역시 그런 비판을 받은 적이 없다는 걸 환기하고 싶다. 왜 삼성 의혹만 보도하냐, 다른 대기업도 전수 조사하란 지적도 없었다.

지금 권력을 가지고 있는 쪽은 민주당이다. 손혜원 의원은 보도 당시까지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문광위 간사였고, 지금도 청와대와 가까운 정치인으로 분류되는 권력자다.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기 위해 탐사보도팀이 집중보도를 했는데 이를 두고 지나치게 많이 보도했다고 지적하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

권력은 상대 편이 잡았을 때는 악한 것이고, 우리 편이 가지고 있을 때는 선해지는 것이 아니다. 마찬가지로 권력에 대한 감시보도는 상대 편이 권력을 잡았을 때는 많을 수록 좋고, 우리 편이 권력을 가지고 있을 때는 너무 많으면 부적절한 것이 아니다. SBS 탐사보도팀의 손혜원 보도가 지나치게 많았다고 주장하시거나, 다른 의원들에 대해선 똑같이 보도하지 않았으니 잘못이라고 주장하는 분들은 이점을 생각해보시면 좋을 것 같다.

(※ 이런 걸 밝혀야 하나 싶지만… 나는 탐사보도팀 소속도 아니고, 이 글은 당연히 SBS 공식입장도 아니다.)

탐사보도와 비판의 일관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