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게이 브린 현장 인터뷰(번역)

인터뷰 중인 세르게이 브린(뒤는 여자친구)
인터뷰 중인 세르게이 브린(뒤는 여자친구)

3월 12일, 이세돌과 알파고의 3번째 대국이 끝난 후 호텔을 빠져나가는 세르게이 브린(구글 공동창업자)를 붙잡고 인터뷰했다. 조용히 빠져나가는 상황이었는데 내가 언제 또 이런 거물을 인터뷰하나 싶어서 무작정 길을 막고 물어봤다. 의외로 친절하게 답을 해주더라. 대화하고 있으니 외국 기자들이 끼어들고 조금 뒤부터 한국 기자들도 몇 명 참여해 미니 기자회견이 되었다.

아래는 문답 내용 번역. 급하게 번역한 것이라 생략한 내용도 많다. 동영상은 페이스북 내 타임라인에 올려놨다.(용량이 너무 커서 이 블로그에는 안 올라간다.) 참고로 세르게이 브린과 동행한 여성은 스탠포드 로스쿨 겸임교수이자 브린의 여자친구이 마틴 셰넌이다.

동영상을 보기 위해서는 아래 링크를 눌러 페이스북으로 이동하면 된다.

[세르게이 브린 / 구글 공동창업자]
(- 기자, = 세르게이 브린)

– 안녕하세요 브린 씨.
= (끄덕)

– 알파고의 승리를 예상했나요 그러니까..
= 뭐라고요?

– 경기 전에 알파고가 이길 거라고 예상했나요?
= 음… 우리는 몰랐어요. 알 방법이 없었지요. 알파고를 지금처럼 이렇게 테스트 할만큼 재능있는 사람들이 많은 건 아니니까요.

– 어느 시점에 한국에 와야겠다고 결심했나요?
= 여기 오기로 계획한 건 좀 됐어요, 아마 한 달쯤 됐을 겁니다, 제가 이 경기가 열릴 걸 알게 된 시점이었죠.

– 10년 후 인공지능에 대해 잠깐 말해주신다면
= 10년은 참 긴 시간이죠. 지난 2년 동안 엄청난 진보가 있었습니다, 알파고는 하나의 예일 뿐이고요, 저는 이제 이 도구들은 정말 좋은 용도로 쓰는 게 가능해졌다고 생각합니다.

– 예를 든다면요?
= 의료는 아주 중요한 분야고요, 여러분은 데미스 (허사비스)에게 물어볼 수 있을 겁니다. 데미스가 훨씬 더 이 분야를 잘 아니까요. 딥마인드 팀 뿐만 아니라 알파벳[구글의 지주회사]에서 우리가 거느리고 있는 다른 많은 딥러닝팀들이 많은 영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내가 대학원생일 때는 인터넷이 컴퓨터 분야에서 아주 흥미로운 것이었죠. 그러나 요즘 컴퓨터 과학 분야에서 아주 흥미로운 것은 인공지능, 딥러닝입니다. 우리가 매년 지켜보는 발전은 정말 믿을 수 없는 정도이죠. (인공지능) 필드에 있는 것이 엄청나게 흥미로운 시점이죠. 열심히 일한 모두에게 축하를 보냅니다.

– 저 좀 소개해도 될까요? AGA[전미 바둑협회] 회장입니다
= 아 그러세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 질문 한 가지 더요. 인공지능에 대한 통제를 유지하기 위해서 제일 좋은 방법이 무엇일까요, 괴물같은 짓을 못하게 막는 방법 같은 것이요. (하하) 예를 들어 무의식을 가지고 사람을 통제하려 하는 ‘강한 인공지능’ 같은 것이요.
= 우리가 이 알고리즘을 디자인하고 가르치면서 특별히 신경쓰는 것은 뭔가 다른 짓을 못하게 하는 겁니다. 알파고는 그저 바둑을 두도록 훈련을 받았고, 바둑에서 이길 수 있는 수순을 생산하도록 되어있고, 자유의지나 그런 것들은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물론 사람에게 영감을 받은 몇 가지 테크닉은 구사하지만, 바둑이라는 아름다운 일이 알파고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입니다.

– 언젠가 바둑 다시 둘 건가요?
= 음… 네. 저는 바둑 두는 거 좋아해요. 내가 마지막으로 바둑 둔 게 언제더라… 장난삼아 9X9 바둑은 최근에 둔적 있어요. 기억을 더듬어 보려고요, 알파고 때문에 요즘 가족이랑 친구들한테 질문을 많이 받으니까요. 뭐 한 번 해보는 건 어렵지 않죠. 아마도요.

– 서울에 언제까지 계실 건가요?
= 이틀 밖에 못 있어요.

– 마지막 경기 볼 건가요?
– (알파고의 승리가) 인간이 달에서 걸은 것과 비견될만한 것인가요?
= 제 생각에 이번 승리는 드라마틱한 발전의 마지막 단계인 것 같아요. 왜냐하면 우리는 이미 이미지 프로세스나 발화 매커니즘 같은 딥러닝의 온갖 영역에서 큰 성공을 거뒀거든요. 한편으로는 이번 승리로 많은 다른 영역에서도 성공 가능성이 생겼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지금 당장은 딥러닝이 아주 많은 영역에서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어마어마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 5번째 대국은 안 보실 건가요?
= 마지막 경기는 볼 수가 없어요. 아, 정정할게요. 저는 모든 경기를 (중계로) 다 봐요. 다만 5번째 경기를 서울에서 못 본다는 거죠.

– 삼성이나 LG 같은 한국 기업을 방문할 계획이 있나요?
= 나는 그들하고 항상 대화를 나눕니다. 이번 여행에선 그런 일정을 짜낼 수 있을지 좀 봐야겠어요. 좀 애매하게 주말에 와서요. 한번 보죠.

– 한국 사람들에게 하실 말씀 있나요? 좀 놀라고 혼란스럽고 그런데..
= 저는 이번 사건이 축하할만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바둑은 아름다운 게임이고, 사람들이 아름답게 두어왔던 게임이죠. 그저 인류에게 새로운 도구가 생긴 것입니다. 이 도구 역시 인류에 의해 아름답게 창조된 것입니다. 이 도구 덕분에 바둑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도구 덕분에 바둑이 주목을 받을 것이라 생각해요. 이 경기 전에 많은 사람들이 바둑을 잘 몰랐지만 이제는 바둑을 배우고 싶어하니까요. 제 생각에는 진정한 기회예요.

– 중국 선수와 경기할 생각있나요, 커제라든가?
= 딥마인드팀한테 물어봐야할 것 같아요. 다만 그들은 미래를 생각하기 보다 이번 경기를 잘 치르는 것에만 집중하고 있습니다.

– 그러니까 사람이 알파고를 만든 것이니, 인류의 승리라는 건가요?
= 말씀 잘 하셨네요. 오늘은 명백하게 인류가 승리한 것입니다. 사실 처음부터 그렇게 될 수밖에 없었지요. 사람 기사가 승리하든 사람이 창조한 프로그램이 승리하든 말입니다. 어떤 결론이 나오든 인류의 승리예요.

세르게이 브린 현장 인터뷰(번역)